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경련 중기센터 '중장년, 사회적기업에서 일자리를 찾다' 특강

기사승인 2019.08.09  00:26:08

공유
default_news_ad2

- 신중년과 사회적기업 결합한 일자리모델 특강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중장년, 사회적기업에서 일자리를 찾다'를 주제로 특강을 개최, 김지영 영등포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센터장이 특강을 하고 있다. 이번 특강은 중장년들의 취업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올해 4번째 시행한 시니어 취업스쿨 행사다. [제공=전경련]

고용없는 성장, 사회서비스 수요 증가의 대안으로 등장한 사회적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풍부한 경험을 가진 신중년의 지식과 전문인력이 부족한 사회적기업을 결합해 신중년 일자리 창출모델을 모색하는 특색 있는 행사가 열려 주목을 끌었다.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가 8일 오전 11시 '중장년, 사회적기업에서 일자리를 찾다'라는 주제로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특강을 개최했다. 

이날 특강에서는 김지영 영등포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이 강사로 나서 사회적기업의 등장 배경과 사회적 가치를 설명하고, 중장년 일자리 창출의 대안으로서 사회적기업의 참여방법에 대해 실제 사례 위주로 소개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중장년, 사회적기업에서 일자리를 찾다'를 주제로 특강을 개최했다. 이번 특강은 중장년들의 취업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올해 4번째 시행한 시니어 취업스쿨 행사다. [제공=전경련]

이번 특강은 협력센터 산하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에서 중장년들의 취업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올해 4번째 시행한 시니어 취업스쿨 행사다. 상반기에는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건강한 내 몸, 활기찬 미래 ▲창직-새로운 일자리 만들기 등 다양한 주제의 특강이 시행돼 큰 호응을 얻었다. 

박철한 협력센터 소장은 "정부가 사회적기업의 생태계를 확장하고 2022년까지 사회적기업 새일자리 10만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며 "주된 일자리에서 벗어나 인생이막을 준비하는 중장년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확보와 경제활성화에 직접적인 효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중장년들의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살려 사회적기업에 취업한다면 경력도 살리고 사회적 가치도 키울 수 있는 일석이조의 상생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는 재취업을 희망하는 중장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재취업 전략교육, 취업상담, 알선 등 다양한 무료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진백 기자 jblee20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