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소셜임팩트 생태계 연대 임팩트얼라이언스 창립 총회 개최

기사승인 2019.09.05  10:50:22

공유
default_news_ad2

- 생태계 구성원간 소통과 협력을 위한 공동의 사업과 체계를 만들어 나갈 것

▲ 임팩트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이 창립 총회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최초의 소셜임팩트 생태계 연대인 임팩트얼라이언스(Impact Alliance)가 공식 출범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4일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헤이그라운드에서 사단법인 임팩트얼라이언스의 회원사인 소셜벤처,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 임팩트 투자사 대표 약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지속 가능한 소셜임팩트 생태계 조성'이라는 미션을 가지고 설립된 임팩트얼라이언스는 지난해 11월 7개사로 구성된 준비위원회가 발족된 후 사단법인으로의 설립을 추진해 왔다. 현재 네오팩트, 닷페이스, 루트임팩트, 베어베터, 빅이슈코리아, 사회연대은행, 에스오피오오엔지, 위누, 위커넥트, 임팩트스퀘어, 크레비스파트너스 등 총 96개사가 회원으로 있다.

창립총회는 임팩트얼라이언스의 설립 취지와 주요 사업 계획 및 이사진 구성에 대한 발표로 진행됐다.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된 허재형 루트임팩트 대표는 "지금까지 소셜임팩트 생태계에서 초기투자와 인프라 구축이 우선이었다면 앞으로는 체계적인 성과 데이터 구축과 폭넓은 정책 제안을 통해 생태계의 다음 단계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임팩트지향조직(impact-driven organization)이라는 관점으로 작은 벤처부터 투자와 지원조직까지 모여서 생태계 차원의 협력을 만들어가는 것이 임팩트얼라이언스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회원사들의 기본 활동과 성과에 대한 데이터 구축 ▲정부 지원 정책을 조율하고 설계할 수 있는 체계 구축 ▲생태계의 담론을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컨퍼런스 운영 ▲구성원 근로 환경 지원을 위한 복지몰 운영 등이 있다.

초대 이사진은 김미진(위커넥트), 김재현(크레비스파트너스), 도현명(임팩트스퀘어), 이진희(베어베터), 한상엽(에스오피오오엔지), 허미호(위누), 허재형(루트임팩트)로 구성되며 사단법인 두루의 김용진 변호사가 감사를 맡는다.

임팩트얼라이언스의 회원 자격은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된 법인 및 단체, 사업자 등록을 한 개인 사업자로 신청 후 심의위원회 승인을 거쳐 가입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임팩트 얼라이언스 웹사이트를 참조하면 된다.

 

이진백 기자 jblee20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