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청량리 종합시장 도시한옥 활용한다

기사승인 2019.09.23  14:05:20

공유
default_news_ad2

-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 '수정가결'에 따라 구체화 방안 마련

서울시 동대문구에 위치한 청량리 종합시장 일대가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19일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를 개최하고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12개 마중물사업과 9개 협력사업이 도출됐으며 금번 심의를 통해 청량리 일대 개발사업 추진 등에 따른 새로운 소비자 유치전략,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에 관한 구체화 방안 마련을 대안으로 수정가결 됐다.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동대문구 청량리동, 제기동 일대 총 10개의 전통시장이 밀집하고 있는 면적 약 42만㎡의 서울 최대규모의 전통시장 밀집지이다.

▲ 청량리 종합시장 사업지 위치도 ⓒ서울시

그러나 최근 소비패턴의 변화, 유통채널의 다변화, 상인 및 고객의 노령화 등으로 인하여 향후 경쟁력 약화 및 쇠퇴가 우려돼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통한 여건변화에 대응하는 예방적 도시재생 및 전통시장 상권활성화를 도모하고자하는 지역이다.

그간 시는 청량리 종합시장일대가 2017년 서울형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활성화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해 상인간담회, 행정협의회, 전문가 자문 등 다양한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활성화계획을 정교화 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위원회에서 가결됨에 따라 향후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전통시장 환경개선 및 편의성 증대와 더불어 다양한 세대가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시장으로의 기능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윤서 기자 yyooo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